‘색채낙원’ 마음을 재생해주는 색깔의 힘 | はあとふる・ふくしま

loader
はあとふる・ふくしま

‘색채낙원’ 마음을 재생해주는 색깔의 힘

2012/02/06
 

마음이 필요로 하는 것이나 고민을 상징하는 색깔을
충분히 표현해냈을 때 어린이는 금새 표정이 좋아집니다.


▲“쓰고 싶은 것이 있으면 써” “그리고 싶은 것을 그리면 돼” 약속된 자유와 안심 속에서 물감을 섞거나 그림을 그려 자유롭게 즐기는 어린이들

공룡의 미로에 도전하는 어린이, 수십 장이나 계속 그림만 그리는 어린이, 게중에는 팔레트에 좋아하는 색깔을 짜내 섞기만 하는 어린이 등 다들 개성이 풍부합니다. 이것은 니시고무라 소재 가와타니보육원에서 열린 ‘그림 그리기 케어’의 한 장면입니다.

“어린이들에게는 모두 중요한 놀이에요. 많은 색깔의 물감을 짜내고 원래 색깔을 알 수 없을 정도까지 섞는 것도 재생을 위한 과정입니다. 17년 전 한신아와지대지진 때 많은 스트레스를 안고 있던 어린이들도 그랬어요. 마음이 필요로 하는 것이나 고민을 상징하는 색깔을 충분히 표현해낼 수 있을 때 어린이들은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좋은 표정이 나오게 돼요. 어둡고 탁한 색깔이라도 걱정하지 않아도 돼요. 표현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중요하니까요”라고 후지이 마사코씨(아트테라피스트 특별지원교육사)는 말합니다.

▲공룡의 미로는 한신아와지대지진 때 초등학교6학년 남자 아이가 그린 것입니다. 이후 색채낙원의 “오쿠수리(약) 그림”으로 많은 어린이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 작품처럼 자유롭게 색깔을 만들고 어렵다 싶은 미로는 세게 칠해서 보이지 않게 하는 등 자유로운 표현이 어린이들의 마음을 건강하게 만드는 것은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어린이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후지이 씨

고베시에 거주하는 후지이 씨는 1995년의 한신아와지대지진 후 어린이들의 멘탈케어 활동을 계기로 ‘색채낙원’을 시작해 자원봉사자 스탭들과 함께 아트를 통해서 어린이들의 마음을 열고 각자의 능력을 키우기 위해 멘탈케어를 지원해왔습니다. 동일본대지진 때는 요네자와시영체육관으로 달려가 ‘그림 그리기 케어’를 통해서 편안한 시간을 제공했습니다.

“그 때 대피했던 어린이들이 후쿠시마에서 온 어린이들이었습니다”.
이후 후지이 씨는 이 보육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하고 있습니다.
“저는 어린이들이 자기 힘으로 밝은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조금 돕고 있을 뿐이에요. 어린이들이 기특한 거죠. 이 상황을 이겨내고자 노력하고 있는 것을 많이 느껴요” 복구 지원은 장기전이라고 말하는 후지이씨. 앞으로는 여전히 큰 마음고생을 하고 있는 어른들에게도 이러한 케어를 해드릴 수 없는지 생각 중이라고 합니다.



(취재일: 2012년1월18일)

この記事が気に入ったら
いいね!しよ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