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타운 마켓 | はあとふる・ふくしま

loader
はあとふる・ふくしま
避難者への生活支援とボランティア活動を伝えます

마이타운 마켓

2011/07/11
 

가설주택 생활에서 즐거움을 창조하는
마이타운 마켓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자신도 모르는 새 몰두하게 된다는 돗자리 짜기
재료는 엔도(遠藤)상회에서 제공해 주신 포장용 PP밴드입니다.

마이타운 마켓은 4월부터 신치마치(新地町)에서 볼런티어활동을 계속해온 기타자와준(北澤潤, 현대미술가)의 제안으로 신치마치(新地町)사회복지협의회와 재해볼런티어센터의 협조를 얻어 6월부터 시작된 모두 함께 즐기기 위한 기획입니다. 「가게 바닥에 깔 돗자리를 짜는 것부터 시작해 시장을 여는 이벤트입니다. 가게는 우체국이나 도서관, 카페, 미용실, 학교 등 어느 것이나 동네에 있는 건물들 중에서 스스로의 힘으로 운영할 수 있는 것을 골라 모방하여 작게 만듭니다. 그것을 몇 개 나란히 늘어 놓으면 작은 마을이 됩니다. 우선 마을을 모두 함께 간접체험해서 즐기는 것이 목적입니다」라고 기타자와씨는 말합니다. 취재를 한 날은 어느 가게를 낼지 회의하는 날이었습니다. 「카페에 케잌도 있으면 좋겠다. 우리 엄마가 케잌을 잘 만드니까 부탁해볼까?」, 「사진관은 어떨까? 쇼핑하러 오는 손님들을 찍어드리면 좋겠는데」, 「잡화가게는 어떨까?」등 모인 아이들이 여러가지 의견을 냈습니다. 「이 기획의 좋은 점은 어른도 아이들도 모두 편하게 참가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돗자리를 짜는 것도 누구나 자유롭게 참가할 수 있습니다. 집회소에 오시면 언제나 누군가 짜고 있습니다. 모이면 대화가 늘어나고 자연스럽게 서로 지켜보게 됩니다」라고 요코야마 다카시(横山隆) 자치회장은 말합니다. 가설주택 생활에서 즐거움을 찾아내는 마이타운 마켓.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것도 결코 꿈같은 이야기만은 아닐 것 같네요.(2011.6.27).


▲2011년 7월 10일 신치마치(新地町)의 오가와(小川)공원 응급가설주택의 공터에서 개최되는「마이타운 마켓」에 어떤 가게를 낼지 이야기 중인 사람들


この記事が気に入ったら
いいね!しよう